자료실

DB클라우드서비스에 관한 모든 소식, 클라우드 관련 팁,
궁금증에 대한 해답을 알려 드립니다.

동부가 후원하는 “중소기업형 Cloud & Mobile ERP 설명회”에 초대합니다.   동부에서 후원하는 ‘중소기업형 Cloud & Mobile ERP 설명회’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산 ERP의 대표주자인 영림원에서 제작한 클라우드 ERP와 동부가 제공하는 구글서비스를 연계한 통합된 서비스도 소개드릴 예정입니다. 꼭 참석하셔서 유익한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  일시 : 2015년 12월 3일 (목) 14:00 ~ 17:00 *

(주)동부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서비스진흥협회에서 주관하는 ‘한국서비스품질우수기업’ 재인증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한국서비스품질우수기업은 서비스분야 기업의 서비스수준과 개선성과를 평가해 탁월한 성과를 보인 기업에 대해 정부가 서비스품질을 인증하는 공신력 있는 제도로서,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이 서류심사와 현장평가, 고객평가, 암행평가 등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서비스품질이 우수한 기업에게 수여한다. 동부는 지난 2012년 최초 인증을 받은 이후에도 국제 품질 표준을 기반으로

오는 9월 28일 시행되는 클라우드 발전법과 맞물려 국내 중견 IT서비스업체들에게도 변화의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시스템 구축(SI) 사업을 통해 매출을 올리던 그들이 클라우드 사업으로 눈을 돌리게 되면서, 예상보다 훨씬 빠른 변화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들 기업들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중개해주는 CSB(클라우드서비스브로커리지) 사업이나 기존에 보유한 소프트웨어(SW)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제공하는 등의 사업 모델을 제공하거나 계획 중에 있는데요. 현재

(주)동부가 국내 대표 ERP업체인 ‘영림원소프트랩’과 클라우드서비스 공동개발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주)동부와 영림원소프트랩은 클라우드서비스를 위한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 영업과 마케팅도 함께 진행해 본격적으로 국내 기업용 클라우드서비스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동 개발할 클라우드서비스는 (주)동부의 클라우드 포털서비스와 영림원소프트랩의 클라우드ERP를 상호 연동하여 기업고객에게 패키지 형태로 제공할 예정이다.   고객의 선택과 필요에 따라 각각의

클라우드 비즈니스 사업을 키우는 IT서비스 업체들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동부(구 동부CNI)도 클라우드를 성장동력으로 전진배치했다. 동부는 올해 IT분야 신성장 동력으로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avice:SaaS)를 고객 필요에 맞게 결합해 제공하는 방식의 클라우드서비스중개(CSB)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현재 동부는 기업용 구글앱스를 중심으로 자체 개발한 전자결재, 인사관리, 전자전표 애플리케이션 등을 연동해 쓸 수 있는 클라우드 엔터프라이즈포털서비스를

동부가 국내 대표적 사회적기업인 ‘아름다운가게’에 구글 기반 클라우드 포털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구글 클라우드 포털서비스는 최근 동부가 본격 추진하고 있는 CSB(Cloud Service Brokerage)사업의 일환으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기업의 업무서비스를 쉽게 연동시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기업용 포털서비스다. 동부는 지난 1월 국내 최초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동부는 이번 사업에서 포털서비스와 함께 구글앱스, 전자결재 서비스와 연계시스템 등

클라우드 서비스 브로커리지(CSB)가 기업 클라우드 시장의 화두로 떠오르면서IT서비스업체들의 시장 진출이 본격화되고 있다.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 중 고객의 입맛에 맞는 서비스를 선별해 제공해주는 ‘코디네이터’를 의미하는 CSB는 국내에서도 점차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중견 IT서비스업체들이CSB에 관심을 갖고 사업 출범, 혹은 준비에 여념이 없는 상황이다. 최근 동부CNI는 기존의 기업용 구글 앱스 사업을 확대해 구글

동부CNI는 Microsoft의 클라우드 플랫폼 역량 Silver 등급을 3/18일 획득했습니다. 이는 ’14년부터 CSB로서 다양한 클라우드 플랫폼에 대한 고객 지원, 파일롯팅 등을 통하여 노력한 결과 클라우드의 전문성에 대한 인정을 받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클라우드 기술 역량을 강화하여 “고객을 지향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발전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동부CNI가 구글 기반의 클라우드 포털서비스를 시작한다. 동부CNI는 구글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각 기업의 업무서비스를 쉽게 연동해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기업용 포털서비스를 개발했다. 기존의 그룹웨어에서 한층 확장된 서비스다. 동부CNI는 지난 2011년부터 구글앱스와 이를 기반으로 전자결재, 인사관리 서비스 등 자체 솔루션서비스를 개발해 철강, 해운 등 제조 및 서비스분야와 IT분야의 50여 개 기업을 대상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포럼] 클라우드 서비스산업 성장하려면 오랜 동안 회자되어 오던 클라우드 서비스가 작년 말부터 시작하여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이슈화되고 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IBM, 구글 등과 같은 대형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 (CSP, Cloud Service Provider)를 중심으로 기존의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아닌 퍼블릭 클라우드의 도입과 활용에 대하여 시장에 강하게 마케팅을 전개하는 움직임이 있으며, 사용자 측면에서도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동부CNI는 21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2013 기록정보관리산업전(RIM KOREA 2013)’에 참가해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구글 앱스를 기반으로 하는 전자결재 시스템 ‘선사인(Sun Sign)’ 시리즈를 소개했다. 이번 전시회에 선보인 선사인은 메일, 드라이브 등과 같은 다른 구글 앱스와 마찬가지로 구글 클라우드에서 운영되므로 별도의 하드웨어 도입이나 유지보수가 필요 없다. 또 구글 드라이브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언제 어디서나 문서를 기안하고

< 구글앱스, 동부CNI 등 리셀러 중심 기업시장 공략 강화 > 국내 기업용 이메일 시장에서 구글의 ‘지메일(Gmail)’이 확산될 수 있을까. 최근 대기업을 포함해 기업들의 메일 시스템으로 ‘구글앱스’ 도입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MS익스체인지, 로터스 노츠 등 기업용 협업 솔루션 시장에서 구글앱스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포스코가 지난 2011년 구글과 핵심역량 교류를

지메일 활용 하는 5가지 요령 1. 대량의 이메일을 손쉽게 구독 취소하기 지메일의 스팸 필터가 좋기는 하지만 모든 것을 잡아낼 수는 없으며 대량의 이메일 메시지가 받은 편지함에 도착하게 마련입니다. 다행히도 이것들을 없앨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이 있습니다. 지메일의 검색 창에 “unsubscribe”라고 입력하면 오래 전에 구독한 사실을 잊고 지내던 일일 광고, 소식지, 서비스 등이 쏟아져 나옵니다. 메시지를

https://support.google.com/a/answer/1626902?hl=ko ★ 그룹 캘린더 만들기 계정에 로그인하여 Google 캘린더를 표시합니다. 내 캘린더의 드롭다운 메뉴에서 새 캘린더 만들기를 클릭합니다. 캘린더 이름(예: ‘전원 참석 회의’)과 캘린더 설명, 위치 및 시간대를 입력합니다. 이 캘린더를 다른 사용자와 공유 체크박스 선택한 다음 조직 내 모든 사용자와 공유하도록 옵션을 선택합니다. – 이 캘린더 공유하기 페이지의 이 캘린더를 다른 사용자와 공유 설정은

다음과 같이 우리가 흔히 하는 행동들로 비밀번호 도용이 쉽게 일어날 수 있습니다. – 여러 개의 사이트에 동일한 비밀번호 사용 – 인터넷에서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 이메일에 있는 링크 클릭 로그인 시, 2단계 인증을 사용하면 나쁜 의도를 품은 사용자가 내 비밀번호를 알아도 계정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 2단계 인증 설정 바로 가기 : https://accounts.google.com/SmsAuthConfig 위에 바로 가기

1. 드래그 앤드 드롭 일반적으로 구글 드라이브에 파일을 업로드할 때 왼쪽의 빨간색 ‘새로 만들기’ 버튼을 눌러서, ‘파일 업로드’를 클릭한 다음 컴퓨터의 폴더를 찾아 파일을 올립니다. 그러나, 더 간단한 방법이 있습니다. 윈도우 탐색기나 맥 OS 파인더에서 파일을 그냥 구글 드라이브 파일 목록으로 드래그하면 됩니다. 구글의 드래그 앤드 드롭 아이콘이 나타나며, 막대 모양으로 업로드 상태를 확인할 수

구글 킵은 에버노트나 마이크로소프트 원노트에 가려져 있지만, 구글의 생태계 내에 있는 사용자들에겐 강력한 생산성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구글의 다른 앱들과 마찬가지로 킵은 날렵하고, 빠르며, 사용하기 쉽고, 디바이스 전반에 동기화됩니다. 기능이 계속 강화되고 있다는 점도 장점 중 하나죠!!   1. 메모를 할 일 목록으로 만들기 할 일 목록에서 아이템을 체크해나가는 것만큼 만족스러운 것도 없습니다. 에버노트처럼 구글 킵도

구글포토에서 무료로 무제한 저장이 가능한 고화질(파일 크기는 줄지만 우수한 화질) 사진과 동영상은, 사진은 최대 1600만화소까지, 영상은 1080p 해상도만 무료로 올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분명 ‘고화질’로 설정하면 무료로 무제한 저장이 가능한데, 그동안 저장되어 있는 내 구글드라이브에서 저장된 데이터 사용량을 보면, 생각보다 많은 용량이 Google 포토가 차지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구글이 최근에 발표한 구글포토에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 이메일 전송 시 암호화 > 다수의 이메일 제공업체에서 전송 시 메시지를 암호화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러한 업체를 통해 이메일을 보내거나 수신하는 경우 메시지가 우편 엽서처럼 스누퍼에게 노출됩니다. 점점 더 많은 이메일 제공업체가 Google 서비스에서 발신 및 수신되는 메시지를 TLS(전송 레이어 보안)로 암호화하여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TLS를 사용하여 전송 시 이메일을 암호화하면 전송되는 이메일을

스크린 리더 사용하기

< Google Play 에서 스크린 리더 사용하기 >   ※ 스크린 리더(Screen Reader) 란? – 시각 장애인들에게 화면의 내용과 자신이 입력한 키보드 정보나 마우스 좌표 등을 음성으로 알려주어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프로그램 입니다. – 스크린 리더를 Windows, Mac 또는 Chrome OS 컴퓨터에서 사용하는 일부 스크린 리더를 Google Play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Google Play

< 스프레드시트 특정 셀 보호하기 >   스프레드시트는 회계나 재무 등의 수치와 관련된 문서로 많이 사용하게 됩니다. 다른 사용자가 수정하거나 실수로 삭제할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특정 셀을 보호할 수 있습니다.   1. 데이터 값이 변경되지 말아야 할 셀을 선택하고, 오른쪽 버튼을 클릭하여 [범위 보호] 항목을 선택합니다. 2. 오른쪽 팝업 창에서 [권한 설정] 항목을 선택합니다.  

지메일과 아웃룩 연동하기   1. 지메일의 환경 설정을 IMAP으로 활성화 합니다. – 오른쪽 상단에 환경 설정을 클릭합니다. – ‘전달 및 POP/IMAP’ 탭에서 아래와 같이 설정합니다.   2. 아웃룩에 지메일 계정을 연동합니다. – [제어판] – [메일] – [전자메일계정] 선택합니다.   – [새로만들기] 를 선택합니다. – [Micorsoft Exchange, POP3, IMAP 또는 HTTP(M)] 선택합니다.  ( 아웃룩 2010 경우,

* 확장 프로그램은 웹 스토어에서 크롬에 추가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1. 지멜리어스 (Gmelius) – 지멜리어스는 인터페이스 설정을 다양하게 조정할 수 있는 확장 프로그램입니다. – 행아웃 채팅 창에서 특정 메뉴를 숨기거나, 구글 로고와 검색 상자가 위치한 머릿말 부분도 숨길 수 있습니다. – 이메일을 열면 표시되는 다른 사용자 목록 위젯 또한 없앨 수 있습니다. – 마우스

* 확장 프로그램은 웹 스토어에서 크롬에 추가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1. 액션 (Actions for Gmail) – 이메일 제목과 체크 박스, 별표 사이에 버튼 4개를 추가하는 확장 프로그램 입니다. – 보관, 삭제, 스팸으로 표시, 읽거나 읽지 않은 메일로 표시 – 위에 4가지 작업을 메시지를 열거나 표시 상자를 선택하지 않고도 클릭 한 번으로 처리할 수 있습니다. 2.

Sorry, no posts matched your criteria.

Sorry, no posts matched your criteria.

TOP